Untitled Document
 
  ID/PW 저장
98 10 전체 566
 
 
 
 
HOME > 공개수련 > 자유글마당
남편의 바람
[ 2014-03-20 12:47:18 ]
정무인
조회수: 533        

남편이 설레이기 시작했다. 올 연초 아주 추운날 새벽  어디론가 검은옷을 주섬주섬 챙겨입고 갔다오더니 드디어 자신이 평생해야할 공부를 찾았다 공언했다.

다음날엔 대단한 분(할아버지)을 뵙고 왔는데, 법접할 수 없는 카리스마에 놀랍다고 했다. 

자기도 그 속에서 심신을 달련하고 싶고 자기와 같이 도와가며 배워가자 설득하기 시작했다.

사실 난 머리쓰는일과 운동 모두를 싫어하기에 많이도 버팅기다 육임에 동참하게 된 경우다.

첫 수업을 듣고 와서부터 남편의 모든 대화는 육임과 호흡법에 관한것 뿐이었다.

어떻게 앉으면 바른자세가 나올가?

허리는 곧게 뻗었는지?

입술 모양은 바른지?

혀를 어디에 두고 호흡을 해야 하는지?

피차 같은 처지 새내기인 내게 틈만나면 묻고 나의 경험을 토설하게 만든다.

육임과 바람난 것 처럼.

한주한주 새로운 과제가 주어지면 없는 시간을 짬내어 반복연습을 하고, 뭔가 부족하면 두분 술사님께

질문해서 진을 빼게 한다.

이런 남편의 모습에서 난 그저 나 만의 작은 육임을 보고 있다.

아직은 잘 모르겠고, 그저 시키는대로 해 보자는 생각 뿐이다.

시간이 흘러 새내기 수련과정이 끝날즈음 나의 체득기를 쓸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고.

또한, 새벽에 오르는 산등성이에서 변모해 가는 자연을 좀더 오래 느끼고 싶다.

마지막으로 저희에게 지속적인 지도편달을 아끼지 않고 고생하시는 동안 술사님과 청옥당 술사님께감사

드리고 싶고, 좀더 열심히 수련하는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

우리 부부의 환골탈퇴를 기약하며 !!!

                        2014년 3월 20일

                                                                              




東安 강지호 정무임 도반님!
수련기 감사히 읽었습니다.  이현호님의 바람이 정무임님께도 전해졌나 보네요.
두분의 열성적닝 바람뿐민아니라  16기 전체의 바람을 기대합니다.
 
[ 2014-04-02 14:38:10 ]
淸玉堂 조수경 수련 체험담 제목에서 부터 뭔가 심상치 않은 글의 힘이 느껴집니다 !   다음 체험담 기다리는 한 주가 길게만 느껴질듯 싶네요 .  고맙습니다 ! ^^  
[ 2014-03-25 19:07:51 ]
이헌호 좋은 것은 몸이 알아서 움직이는 가 보네요. 계속 체험기 올려주세요.^^  
[ 2014-03-24 21:42:00 ]
이윤경 아침밥 주니까 좋고..
송정자유수련에선 커피까지 주니까 더욱 좋타던 정무인도반님..
4주째까지 제가 지켜본 소감으로는 도반님이 수련을 더 즐기고 있구나를 느꼈읍니다..
( 산에오르기 힘들고 송정바다또한 추위와 싸워야 했지만 정무인도반님의 입가엔 이쁜미소가 귀에 걸려있었읍니다.. 수련을 하면서 행복해함을 느꼈읍니다..)  이제는 동기생이 되어버린 동갑네기 새내기 무인님 두분부부가  너무 보기좋의이다.
 
[ 2014-03-24 10:31:08 ]
玄洲 오세춘 "남편의 바람" "신 바람" "봄 바람" "새 바람" 좋은 바람이네요^^^
조금 있으면 꽃 바람도 만끽하세요!!!
 
[ 2014-03-21 22:07:33 ]
虛洲 김승철 '바람 난' 남편과 남편의 '바람', 사이에는  묘한 뉘앙스의 차이가 있네요.^^ 산으로 불어온 봄 바람을 따라 아내도 바람이 났나 봅니다. '환골탈퇴'의 시작은 그 바람으로 시작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 2014-03-21 13:52:58 ]
백신아 정무인님! 반갑습니다. 육임수련법으로 더욱 활기찬 삶을 누리시기 바랍니다.  
[ 2014-03-20 19:28:25 ]
전윤옥 안녕하세요. 정무인도반님! 육임신문 입문을 환영합니다.
그리고 남편분의 육임과의 바람난 소식도 춘분의 표현으로 좋습니다.
이왕이면 다홍치마라고 새벽에 수련 오실 때 신바람을 타고 오시면 산을 오르실 때
가벼움을 느끼실 수 있을 것입니다. 목적하신 정무인도반님의 "나의 체득기"를 읽어볼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고맙습니다.
 
[ 2014-03-20 16:48:09 ]
황인식 반드시 그리되시길 ~~~  
[ 2014-03-20 13:50:55 ]


1/28, 총 게시물 : 558
2017년 연대봉 특별수련 안내 이혜리 2017-10-24 61 433
557 2019.10.05. 학소대 조회 玄洲 영사님 오세춘 2019-10-06 0 176
556 감포진태의 여름 박치흥 2018-10-24 0 226
555 사개월동안 수련으로 보이는 변화 [9] 英堂 안혜정 2014-01-27 50 496
남편의 바람 [9] 정무인 2014-03-20 0 534
553 육임신문을 만나고 [8] 김상철 2015-12-28 0 388
552 양생술기 [5] 曉谷 김학곤 2015-07-10 45 604
551 심안(心眼) [5] 曉谷 김학곤 2015-07-03 64 537
550 행동의 무게 [2] 曉谷 김학곤 2015-07-29 54 539
549 제1기 태고양생술 부경대학교(플래카드) [1] 박치흥 2017-09-12 65 444
548 자연의 흐름 [4] 曉谷 김학곤 2015-08-12 71 528
547 여의신공_효곡(야쿠시마) 박치흥 2017-05-16 0 628
546 수련시 꼭 지켜야할 세 가지 사항 [1] 김지영 2013-05-15 0 549
545 결(結)과 통(通) [7] 曉谷 김학곤 2013-10-17 64 695
544 마음을 어떻게 비웁니까? [7] 김학곤 2013-09-30 76 740
543 눈 치유, 체와 영과 신은 하나 되어야 한다 [4] 曉谷 김학곤 2014-11-05 79 610
542 불로장생의 비결 [4] 曉谷 김학곤 2015-06-05 67 547
541 육일신토납의 비결 [4] 曉谷 김학곤 2015-06-12 62 599
540 토납비결4(해토납법) 필독 [7] 曉谷 김학곤 2014-08-07 72 903
539 토납비결3 (자세) [5] 김학곤 2013-09-02 68 697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